사이버포렌식전문가협회(www.cfpa.or.kr)

출처 : http://www.bosa.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73437


농식품 원산지 위반, 과학수사로 밝힌다'농관원, 디지털포렌식센터 개소…본격 업무 착수

[의학신문·일간보사=홍성익 기자] 앞으로 농식품 부정유통을 과학적·체계적으로 사전에 방지하고 원산지 위반사범에 선제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과학수사기법을 동원하기로 해 주목된다.

디지털포렌식 수사 절차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원장 조재호, 이하 농관원)은 날로 지능화·조직화되고 있는 농식품 원산지 위반사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난 27일 경북 김천시 소재 농관원에서 '디지털포렌식센터'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으로 업무에 착수했다.

 디지털포렌식센터(Digital Forensic Center)는 디지털 증거의 압수·수색 및 복구·분석을 통해 법적 증거 능력을 확보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디지털 기반의 지식 정보화 환경에서 디지털 증거 복구·분석기술이 핵심적인 수사역량으로 대두되면서 대검찰청 등에서 디지털포렌식센터를 운영해왔다. 디지털포렌식센터는 △대검찰청(2007년) △관세청(2008년) △식약처(2011년) △고용노동부(2016년) 순으로 개소했다.

 농관원은 올해 컴퓨터포렌식을 구축했고 내년까지 모바일포렌식을 완비할 계획이다.

 지난 2013년 이후 원산지 부정유통 적발건수가 4300건 수준에 달하는 상황에서, 디지털포렌식을 활용해 파급효과가 큰 대형업체를 집중 단속할 계획이다.

 조재호 농관원장은 "앞으로도 빅데이터를 활용한 첨단 판별기술을 꾸준히 개발해 농식품 부정유통을 과학적·체계적으로 사전에 방지하겠다"고 강조했다.

홍성익 기자  hongsi@bosa.co.kr